공지&알림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보도자료] 중부일보4.3/경기 포천서 한성백제 최대 건물터 확인
editor - 2001.04.04
조회 2998
제목 : 경기 포천서 한성백제 최대 건물터 확인

경기 포천군 포천읍 자작리에서 지금까지 확인된 한성 도읍기(BC 18∼AD 475년) 백제 건물터로는 최대 규모인 길이 23.6m, 폭 13.2m짜리 초대형 주거지가 확인됐 다.  이 건물터는 한강 유역을 중심으로 한반도 중부 일대에 집중 분포돼 있는 呂(여) 자 모양인데다 기와까지 출토됨으로써 서기 475년 고구려에 의한 한성백제 멸망 이전 포천 일대에 중요한 거점 취락이 형성돼 있었음을 알 수 있게 됐다. 이로써 한성 도읍기 백제가 한강 이북 일대에 강력한 통치력을 뻗치고 있었음을 뚜렷이 확인했다는 점에서 이번 발굴은 획기적인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경기도박물관(관장 이인숙)은 2일 현장설명회를 갖고 지난해 12월 이후 최근까지 자작리 251-2 일대 230평에 대한 조사 결과 呂자 모양 초대형 건물터 1곳과 소규 모 육각형 주거지 1곳 및 각종 토기·철기류 유물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呂자형 주거지는 앞 쪽에 따로 출입구를 마련하고 본 방은 육각형 모양을 하고 있 다. 특히 완벽한 부뚜막이 출입구 반대편에서 확인됐으며 부뚜막 주변에서는 대형 토기들이 다량 출토됐다.  이 주거지는 그 모양이나 규모, 구조로 볼 때 지난 96∼97년 경기도박물관이 경기 파주군 주월리 육계토성에서 확인한 길이 17.5m, 폭 10.8m인 대형 건물터와 쌍둥 이처럼 닮아 있다.  이와 더불어 이런 주거지는 한성 백제 한복판인 풍납토성에서도 최근 들어 많이 확인됨에 따라 한반도 중부 일대에서 집중 확인되는 呂자형 건물이 한성백제를 대 표하는 건축양식임이 한층 분명해졌다.  풍납토성을 발굴한 신희권 국립문화재연구소 학예연구사는 “부뚜막 시설이라든 가 벽체를 판자로 두른 점 따위에서 풍납토성에서는 비교적 늦은 시기에서 확인되 는 주거지 및 육계토성 주거지와 흡사하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공지&알림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