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경기 옛이야기 특별전] 신발 귀신 야광귀
관리자 - 2017.07.17
조회 521
신발 귀신 야광귀
섣달그믐 밤, 깊은 산속에서 무엇인가 슬금슬금 내려오고 있었다. 자세히 보니 야광귀였는데, 키는 작달막하고 얼굴은 삐뚜름하니 눈은 툭 튀어 나와 있었다. 야광귀는 색동저고리를 입고 있는데, 신발이 없어 발이 흙투성이였다.

야광귀가 어느 집에 불쑥 들어가 신발을 신어 보는데, 집 안에서 이야기 소리가 들렸다. 야광귀는 방문에 귀를 살며시 댔다.

“그거 아니? 오늘처럼 한 해의 마지막 날, 야광귀가 찾아와 너희들 또래 아이들의 신발을 훔쳐 간단다.”

야광귀는 자신의 이야기에 깜짝 놀라 더욱 귀를 바짝 대었다.

“신발을 왜 훔쳐 가는데요?”

“야광귀가 훔쳐 간 신발 주인은 일 년 동안 나쁜 일만 생긴다지.”

“그럼, 신발을 빨리 숨겨야겠네요?”

야광귀는 사람들이 나올까 봐 안절부절못했다.

“그럴까 봐 아빠가 미리 체를 걸어 두었지. 야광귀는 체에 뚫린 구멍을 세다가 닭이 울면 도망을 가거든.”

야광귀는 양손에 신발과 체를 들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밤을 새고 말았다. 결국 첫닭이 울자 야광귀는 허둥지둥 산속으로 도망쳤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일반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