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유물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적용
떨잠
제작연도/ 조선시대
규격/ 길이(L)8 지름(D)3㎝
조선시대 궁중, 사대부 여인들의 머리에 장식하던 장신구의 일종이다. 옥판 위에 은 칠보로 꽃잎이나 새, 나비로 장식하고 철사로 떨(스프링)을 만들어 달아, 걷거나 움직이면 떨리는 효과를 주어 떨잠이라고 하였다. 이 떨잠은 떨에 잠자리와 꽃잎을 장식하고 옥판위에는 진주와 꽃과 나비를 장식 하였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민속공예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