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유물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적용
장도

제작연도/ 조선시대
규격/ 길이(L)17.3~14.5㎝

몸에 지니는 작은 칼이다. 일상생활에 쓰이기도 하고, 호신용이나 장식용으로 쓰이기도 한다. 옷고름이나 치마끈 등에 차며 주머니에 넣고 다니기도 하였다. 상단의 장도는 상어껍질 위에 옷칠을 입힌 후, 금동으로 칼집을 장식하였다. 칼자루는 동물뼈로 만들었으며, 크기가 다른 칼 1쌍이 들어 있다. 가운데의 장도는 나무에 은으로 장식하였고, 은젓가락 1쌍을 부착하였다. 사슴?소나무?학?해 등의 십장생을 음각하였다. 겉으로 은 젓가락 1쌍이 달려있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다음 민속공예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