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유물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금속유물

금속유물보존처리는 소형철못에서 금동불상등의 유물까지 철 및 비철(금, 은, 구리 합금)로 제작된 고대의 유물을 그 원형이 보존될 수 있도록 처리하는 것이다. 본 연구실에서는 각 유물의 제작과 재질, 부식상태에 따라 분류하여 그 특성에 맞게 보존처리를 실시하고 있다. 금속유물의 처리과정은 대략하여 예비조사 → Cleaning → 안정화처리 → 강화처리 → 접합· 복원 → 보관의 단계로 실시하며, 현재까지 용인임진산성 출토 현자총통, 안성봉업사지 청동 발등의 발굴유물 및 소장유물을 비롯하여 외부기관으로부터 의뢰받은 유물을 포함하여 1500여점을 처리하였다.

임진산성 출토 현자총통(玄字銃筒)
임진산성 출토 현자총통(玄字銃筒) 보존처리 전, 임진산성 출토 현자총통(玄字銃筒) 보존처리 후, 재부 잔존 포환 상태, 현자총통세부 (주포구부), 현자총통세부 (약실부), 현자총통세부 (손잡이)

玄字銃筒으로 추정되며, 玄中四十六斥大平館嘉靖□□匠梁內了同 銘 玄字銃筒(寶物1223號)과 매우 유사한 형태이다. 또한 一銃筒과도 비슷하여 명칭은 좀더 고찰이 필요하다. 이와 유사한 鐵製 현자총통이 현재 일본 遊就館에 5점 있는데 그중 2점은 鐵匠字文監官康世元昌原府造玄字 嘉靖三十五年十月日 銘으로 A.D 1556년에 제작된 것임을 알 수 있어 좋은 비교자료가 된다. 전체적으로 표면은 부식화합물과 황갈색의 흙으로 덮혀있으며, 녹혹이 많이 발생되어 있다. 손잡이(附耳)는 셋째와 다섯째 竹節 사이에 부착되어 있고, 약실부위의 점화선 구멍 등은 보이지 않으며 명문도 역시 확인되지 않았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