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전시

경기, 마한·백제 특별전

기간
2021.08.10(화) ~ 2021.10.31(일)
장소
1층 기획전시실

경기, 마한백제 특별전


1부. 마한, 여명을 열다는 인천, 고양, 구리 등에서 출토된 한국식동검細形銅劍 과 덧띠토기粘土帶土器 등의 유물을 통해 마한사회의 출현 배경을 이해할 수 있다. 구리 토평동 유적은 청동기시대의 의례 공간으로 추정하고 있는 환구環溝와 주거지이며, 돌검손잡이, 간토기 등이 출토되었다. 환구는 마한 시기 소도蘇塗의 기원으로 볼 수 있어 주목된다. 이후 초기철기시대의 철기의 생산은 마한의 서막을 연다.


  

구리 토평동, 청동기            인천 검암동, 초기철기

국립춘천박물관 소장           인천광역시검단선사박물관 소장


2부. 마한을 말하다는 마한의 등장과 융성했던 시기의 주요 유적과 유물을 소개한다. 이전과 다르게 새롭게 등장하는 경질무문토기와 타날문토기, 본격적인 철의 생산, 활발한 교역 활동의 증거인 구슬 등을 통해 국가 단계 이전 소국연맹체 형태의 막강했던 마한의 성격을 밝힌다. 김포 운양동 유적에서 발견된 금귀걸이金製耳飾, 철검鐵劍, 마노瑪瑙 구슬을 비롯하여 평택 마두리 , 가평 대성리 유적 등에서 출토된 다양한 유물을 만나볼 수 있다.


    

김포 운양동, 마한                             평택 마두리, 마한      광주 곤지암리, 마한~백제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국립공주박물관 소장  기남문화재연구원 발굴


3부. 마한에서 한성백제로는 마한 소국 중 하나였던 백제국伯濟國이 고대국가 백제百濟로 성장하면서, 기존 지역 세력인 마한의 소국들을 어떻게 통합했는지 물질 문화 측면에서 살펴볼 수 있다. 이 시기 마한은 백제에 흡수되어서도 여전히 마한의 토착적 전통을 유지하는 특징을 보인다. 화성 요리 고분에서 발견된 금동관모 金銅冠帽와 금동신발金銅飾履은 백제에서 전해진 것으로 새로운 문화를 엿볼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심발형토기가 함께 출토되어 마한의 전통을 간직한 토착적 성격이 짙었음을 보여준다. 


    

화성 요리, 백제                                   서울 몽촌토성, 백제

화성시역사박물관 소장                         한성백제박물관 발굴


용인 고림동, 마한~백제

한신대학교박물관 발굴

뉴스레터

박물관의 새로운 소식을 받으시려면
뉴스레터에 가입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