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lic01

답호

제작연도
조선시대 16세기
작가(출처)
용인시 어비리 심수륜(1534~1589) 묘
규격
길이(L)111 뒷품(W)62 화장(A.L)62.5㎝

조선시대 단령과 직령 아래, 또는 철릭 위에 입는 옷이다. 깃과 무의 형태는 직령과 같으나 반소매 옷이다. 소색(素色) 면포로 만든 얇은 홑옷으로 동정이 없는 것으로 보아 단령 또는 직령의 받침옷으로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소매는 깔대기형으로 갈수록 넓어진다. 무는 사각형의 접음무이다.

더 알아보기

조선시대 단령과 직령 아래, 또는 철릭 위에 입는 옷이다. 깃과 무의 형태는 직령과 같으나 반소매 옷이다. 소색(素色) 면포로 만든 얇은 홑옷으로 동정이 없는 것으로 보아 단령 또는 직령의 받침옷으로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소매는 깔대기형으로 갈수록 넓어진다. 무는 사각형의 접음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