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lic01

도포

제작연도
조선시대 18세기
작가(출처)
하남시 춘궁동 의원군 이혁(1661~1722) 묘
규격
길이(L)137.5 뒷품(W)68 화장(A.L)125㎝

도포는 조선시대 중 · 후기 이후 상류층 남자들이 착용하던 예복 가운데 하나이다. 뒷트임이 있으며, 그 위에 옷자락이 하나 더 덮이는 형태로, 옷자락이 구겨지지 않아 많이 애용했던 옷이다. 이 도포는 겉감은 초(), 안감은 세주(細紬)이며 깃이 당코깃이다. 현존하는 출토품 가운데 당코깃 도포로는 유일한 유물이다.

더 알아보기

도포는 조선시대 중 · 후기 이후 상류층 남자들이 착용하던 예복 가운데 하나이다. 뒷트임이 있으며, 그 위에 옷자락이 하나 더 덮이는 형태로, 옷자락이 구겨지지 않아 많이 애용했던 옷이다. 이 도포는 겉감은 초(), 안감은 세주(細紬)이며 깃이 당코깃이다. 현존하는 출토품 가운데 당코깃 도포로는 유일한 유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