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lic01
relic01
relic01
relic01

백자청화사자형연적

제작연도
조선시대 19세기
작가(출처)
규격
높이(H)12.5㎝

웅크리고 앉아 포효(咆哮)하는 모양의 사자형(獅子形) 연적이다. 푸르스름한 유약을 고르게 입힌 설백색의 경질태토로 갑번하여 표면이 깨끗하게 잘 정돈되었고 사자의 얼굴표정과 포즈, 뒷 갈퀴표현, 청화장식 등이 매우 빼어나다. 물구멍은 입과 귀에 나있고 몸통에는 동시기 복숭아형 연적에 표현되어있는 것과 같은 화점문(花點文)이 여기에도 장식되어있다. 바닥은 안바닥을 얕게 안으로 깎아 높이를 두었고 무시유로 닦아내었다. 19세기 후반경 광주의 분원산으로 추정된다.

더 알아보기

웅크리고 앉아 포효(咆哮)하는 모양의 사자형(獅子形) 연적이다. 푸르스름한 유약을 고르게 입힌 설백색의 경질태토로 갑번하여 표면이 깨끗하게 잘 정돈되었고 사자의 얼굴표정과 포즈, 뒷 갈퀴표현, 청화장식 등이 매우 빼어나다. 물구멍은 입과 귀에 나있고 몸통에는 동시기 복숭아형 연적에 표현되어있는 것과 같은 화점문(花點文)이 여기에도 장식되어있다. 바닥은 안바닥을 얕게 안으로 깎아 높이를 두었고 무시유로 닦아내었다. 19세기 후반경 광주의 분원산으로 추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