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lic01
relic01
relic01

백자청화불수문대접

제작연도
조선시대 19세기말-20세기초
작가(출처)
규격
높이(H)12.4 구경(D)20㎝

분원기(分院期) 설백색의 전형적인 대접으로 넓고 낮은 굽에 굴곡없이 구연부로 올라가다 직구형식으로 마무리되었다. 기벽이 두껍고 매우 경질이어서 실용적이다. 외면의 구연부와 굽부에 청화선을 한 줄씩 돌리고 동부에 어떤 구획도 없이 자유롭게 불수문(佛手文)을 가득 시문하였다. 내저 중앙에는 청화로 ‘壽’자문을 크게 시문하여 전체적으로 시원스러운 조형미를 가지고 있다. 푸르스름한 백자유가 고르게 시유되었으며 표면이 희고 깨끗하다.

더 알아보기

분원기(分院期) 설백색의 전형적인 대접으로 넓고 낮은 굽에 굴곡없이 구연부로 올라가다 직구형식으로 마무리되었다. 기벽이 두껍고 매우 경질이어서 실용적이다. 외면의 구연부와 굽부에 청화선을 한 줄씩 돌리고 동부에 어떤 구획도 없이 자유롭게 불수문(佛手文)을 가득 시문하였다. 내저 중앙에는 청화로 ‘壽’자문을 크게 시문하여 전체적으로 시원스러운 조형미를 가지고 있다. 푸르스름한 백자유가 고르게 시유되었으며 표면이 희고 깨끗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