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lic01
relic01
relic01

백자유개호

제작연도
조선시대 15~16세기
작가(출처)
규격
높이(H)31.6 구경(D)11㎝

약간 내경한 구부에 어깨가 당당히 벌어지고 곡선을 이루며 저부로 좁아드는 호이다. 보주형의 꼭지와 안쪽에 촉이 달린 날렵한 모양의 뚜껑이 갖추었다. 문양이 전혀없는 소문백자로서 유태가 정선되고 밝은 회백색으로 표면이 깨끗하고 매끄러워 정교하게 갑번제작 되었음을 알 수 있다. 유약이 전면에 곱게 시유된 가운데 굽은 정성스럽게 깎고 접지면의 유약을 닦아내어 가는 모래를 받쳐구웠다. 뚜껑 촉의 아래에도 가는 모래 받침흔적이 있다. 이러한 입호기형은 조선 전기 15세기부터 이어져오는데 주로 의례용으로 쓰이기 위해 제작되어졌다.

더 알아보기

약간 내경한 구부에 어깨가 당당히 벌어지고 곡선을 이루며 저부로 좁아드는 호이다. 보주형의 꼭지와 안쪽에 촉이 달린 날렵한 모양의 뚜껑이 갖추었다. 문양이 전혀없는 소문백자로서 유태가 정선되고 밝은 회백색으로 표면이 깨끗하고 매끄러워 정교하게 갑번제작 되었음을 알 수 있다. 유약이 전면에 곱게 시유된 가운데 굽은 정성스럽게 깎고 접지면의 유약을 닦아내어 가는 모래를 받쳐구웠다. 뚜껑 촉의 아래에도 가는 모래 받침흔적이 있다. 이러한 입호기형은 조선 전기 15세기부터 이어져오는데 주로 의례용으로 쓰이기 위해 제작되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