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lic01
relic01
relic01

백자청화매죽문각병

제작연도
조선시대 18세기
작가(출처)
규격
높이(H)33.9 저경(D)9.5㎝

동체전면을 구연에서 굽까지 팔각의 모로 깎은 각병으로 18세기 유행하기 시작하였다. 목이 길고 동부가 팽팽하게 내려오는 18세기 후반경의 기형을 보인다. 동부 아래에 청화선을 한줄 긋고 그 위 양면에 매화와 나비, 대나무를 회화적으로 표현하였다. 청화그림은 다소 상투적이 되고 해이해지긴 했지만 필력 있는 화원(畵員)의 솜씨이다. 연한 푸른빛이 도는 두터운 백유가 시유되어있다. 굽은 접지면의 유약을 닦아내고 흰색과 검은색이 섞인 굵은모래 받침을 하였다. 분원기 작품이다.

더 알아보기

동체전면을 구연에서 굽까지 팔각의 모로 깎은 각병으로 18세기 유행하기 시작하였다. 목이 길고 동부가 팽팽하게 내려오는 18세기 후반경의 기형을 보인다. 동부 아래에 청화선을 한줄 긋고 그 위 양면에 매화와 나비, 대나무를 회화적으로 표현하였다. 청화그림은 다소 상투적이 되고 해이해지긴 했지만 필력 있는 화원(畵員)의 솜씨이다. 연한 푸른빛이 도는 두터운 백유가 시유되어있다. 굽은 접지면의 유약을 닦아내고 흰색과 검은색이 섞인 굵은모래 받침을 하였다. 분원기 작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