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lic01
relic01
relic01

백자청화산수문사각편병

제작연도
조선시대 19세기
작가(출처)
규격
높이(H)14㎝

사각 장방형의 몸체에 사각의 주둥이가 달려있고 양 옆에는 설치류(齧齒類)로 보이는 동물형 손잡이가 달려있는 조선 후기 분원기 병이다. 동물형 손잡이는 조형화하여 매우 세련되었다. 푸른기가 도는 설백색의 유태에 납작한 사각의 기형과 어울려 단아하면서도 아기자기한 조형미가 아름답다. 편평한 동체의 앞뒷면에 밝은 청화빛의 문양으로 소나무, 정자, 새, 배 등을 소재로 하는 산수문과 견부와 경부에 박쥐문, 구름문 등을 시문하였다. 동물모양 손잡이나 각병 기형, 다양한 문구류의 유행은 조선시대 말 분원기 작품의 특징으로서 특히 분원말 도자유형과 문양이 어떠하였는지를 알 수 있게 해주는 좋은 예라고 할 수 있다.

더 알아보기

사각 장방형의 몸체에 사각의 주둥이가 달려있고 양 옆에는 설치류(齧齒類)로 보이는 동물형 손잡이가 달려있는 조선 후기 분원기 병이다. 동물형 손잡이는 조형화하여 매우 세련되었다. 푸른기가 도는 설백색의 유태에 납작한 사각의 기형과 어울려 단아하면서도 아기자기한 조형미가 아름답다. 편평한 동체의 앞뒷면에 밝은 청화빛의 문양으로 소나무, 정자, 새, 배 등을 소재로 하는 산수문과 견부와 경부에 박쥐문, 구름문 등을 시문하였다. 동물모양 손잡이나 각병 기형, 다양한 문구류의 유행은 조선시대 말 분원기 작품의 특징으로서 특히 분원말 도자유형과 문양이 어떠하였는지를 알 수 있게 해주는 좋은 예라고 할 수 있다.